[주니어 앰배서더] 호주 산불의 원인은 기후변화? 지구로 들어온 빨간 경고등

 오스트레일리아 역사상 최초의 기후 난민이 된 말라크타 마을 생존자 인터뷰 도중 지난해 9월 6일부터 호주 남동쪽에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산발적으로 일어난 산불이 호주 전역으로 번져 4개월째 호주를 태우고 있습니다. 호주 전역의 3분의 1 가까운 지역이 화재 영향권에 들어간 것입니다. 호주 정부 발표에 따르면 1월 8일 기준으로 남한 면적보다 넓은 1070만 헥타르가 불탔습니다. 건물은 5900여 채가 전소되었고, 최소 2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무려 10만 명이 재해로 대피했습니다. 호주 빅토리아주 남동쪽에 위치한 작은 마을 말라쿠타에서 산불에 갇혀 살아남은 닉 리타는 자신들의 처지를 기후 난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호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이 지금도 호주를 태우고 있는 지금. 자연 생태계의 보고라고 할 수 있는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동물도 무수히 죽어 가는 사상 최악의 자연 재해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Photographer A nthonyhearsey 올해 초 호주 화재와 관련하여 호주 브리즈번 출신 사진가 앤서니 허쉬(Anthonyhearsey)가 3D로 제작하여 올린 사진으로 4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호주 화재가 다시 한번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해당 이미지는 호주의 실제 상황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앤서니 허시가 미 항공우주국 홈페이지에 공개된 열원감지 자료를 바탕으로 편집한 사진입니다. 실제 화재가 아닌 열원을 추적한 것이므로 가스로 인한 열기, 정유공장 또는 반사성이 높은 대형 산막 지붕 등도 표시돼 실제 화재 상황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쨌든 오스트레일리아의 화재는 거짓이 아니고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재해이며, 여전히 진행형인 것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산불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고, 일부 전문가는 고온 건조한 호주의 여름이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산불이 3월까지 끝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호주 소방당국은 지난해 10월 산불이 확산된 이후 소방대원 등 연인원 25만 명 이상을 투입하고 소방차량 700대와 항공기 100대 이상을 동원했지만 화재 자체 진압보다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집중해 왔습니다. 산불의 규모가 너무 커서 진압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 MBCNEWS Youtube

호주는 예로부터 기온이 높고 건조한 여름(12~2월) 날씨 때문에 크고 작은 산불로 매년 휘청거려 왔습니다. 역사상 최악의 기록이 되었던 2009년, 빅토리아 산불은 173명의 인명 피해를 입혔습니다. 호주에서는 당시 산불이 처음 타올랐던 2월 7일 토요일을 검은 토요일이라고 부릅니다. 당시의 산불은 3월 14일까지 계속되었습니다. 검은 토요일에 비해 이번 산불은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비교적 적지만 화재 면접은 압도적으로 적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호주 6개 주가 모두 화재의 영향권에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쉽게 진화되지 않는 호주 화재 현장의 수습을 위해 국제사회도 협력에 나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과 캐나다 뉴질랜드가 화재 현장 수습을 위해 호주에 소방관 수백 명을 보냈고 싱가포르는 군인과 소방관 1천 명을 파견했습니다.

호주 산불 사태는 그야말로 ‘기후재해’ 출처 : MSNBC Youtube

이번 호주의 기록적인 산불의 원인으로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기후변화를 꼽고 있습니다. 1910년 이후 기온이 평균 섭씨 1도 정도 올랐지만 호주는 점점 더워지고 또 건조해지고 있습니다. 호주가 점차 더워지는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도양 양극화의 영향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도양 쌍극화’란 인도양의 동쪽과 서쪽 바다의 수온차가 심해져 인도양의 서쪽에는 큰 비가 내리고 동쪽 지역, 즉 오스트레일리아 대륙에서는 고온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인도양에 이러한 양극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이라고 하는데요. 시드니 서부의 기온이 48.9도(섭씨) 올라 진화하지 못하는 화재가 4개월간 지속된 것은 결국 인간에게 원인이 있다는 겁니다.호주의 경우 청정국가라는 세간의 이미지와는 달리 화석연료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국가 중 하나로 지난해 말 발표된 기후변화 대응지수(CCPI) 순위에서도 58개국 중 53번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비영리단체에선 2016년 ‘기후악당 4개국’ 중 하나로 꼽혔습니다.

‘현장에서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아’ ‘www.bbc.com

오스트레일리아의 모리슨 수상은 이전부터 산불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기후 변화에 정부의 대책이 불충분하다고 비난 받아 왔습니다. 그리고 12일 모리슨 총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장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실책을 시인했습니다. 화재가 한창 진행 중이던 지난 12월 말 모리슨 총리가 가족과 함께 하와이로 휴가를 떠났지만 당시에는 이미 산불로 9명이 목숨을 잃은 상태였고 소방관 2명이 잇따라 숨지자 국가재해로 휴가를 떠난 모리슨 총리에 대한 호주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하면서 여론의 몰매를 맞자 모리슨 총리가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후 몇 차례의 대국민 사과가 있었지만 호주 시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호주는 갈수록 높아지는 기온 속에서 산도 타들어 마땅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정부에 시민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습니다.

▲호주 산불 사태는 우리 모두의 문제=호주의 기록적인 산불은 단순히 호주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번 호주의 산불로 인해 무수한 동식물이 죽었고, 코알라는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는 이 현상이 자연이 보내는 경고등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합니다. 이미 이전에도 많은 신호들이 있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영국과 북유럽의 폭염, 나이아가라 폭포를 얼린 미국의 기록적인 한파, 사하라 사막에 내린 눈, 아스팔트가 녹아내린 호주, 사라지는 펭귄, 그리고 2018년 한국에도 찾아온 111년 만의 기록적인 폭염까지(참조:펭귄이 사라져가고 있다?) 세계의 이상 기후 지구의 미래는?). 호주뿐 아니라 국제사회는 모두 공통된 국면에 놓여 있습니다. ‘변화하는 기후에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것입니다. 호주가 비록 기후 대책을 소홀히 하고는 있었지만, 지금의 상황이 일어난 것과 기후 변화의 원인이 모두 호주에 있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전 세계인이 이런 상황을 초래했습니다. 그리고 호주의 산불사태는 이러한 위기상황을 여실히 보여주는 경고등이 되었던 것입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가 코앞에 다가왔다는 경고등입니다. 이 심각성에 대해 모두가 공감하고 세계인이 함께 노력해야 할 시기가 된 것 같습니다.

■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1 . How Climate Change has Intensified the Australia wildfires ( CBS , 2020 . 01 . 03 ) 2 . The Inconvenient Facts On Australian Bushfires ( Forbes , 2020 . 01 . 14 ) 3 . Climate protests heat up as Australia burns ( CBC , 2020 . 01 . 11 )